공지사항

고3 외고 졸업생과의 상담...

투투유학 0 3,737


저희 투투유학생 중에 경기외고를 졸업했는데..

수능 당일에 컨디션이 안좋아 저희 투투유학을 통해

미국 칼리지로 유학갔다가 이번에 텍사스주립대와 애리조나 주립대에

합격한 학생이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또 한명의 외고생과 어머니가 저희를 찾아왔네요.

재수를 하는 중인데..

아무래도 수능에 자신이 없다고 이번 수능을 쳐보고

수능 당일에 시험을 망치면 17년 1월에 미국대학으로 갈 수 있는거냐고?

하는 질문이 가장 중요한 질문이었지요.

그래서 당연히..

"됩니다" 라고 했습니다.

저희 경험인데..

저희 학생중 외고 졸업하고 미국 칼리지로 간 학생은

칼리지에서 모든 학점이 올 A 를 받았거든요.

그 학생에게 제가 질문했었는데요..

질문이..

"넌 외고가 더 힘들었니?

 아님

 칼리지 공부가 더 힘들었니?"

라는 것이었어요.

그랬더니..그 학생 왈..

"외고가 훨~씬 힘들었어요"

이러더라구요.

여튼 외고에서 공부했던것보다 덜 열심히 했는데..

모든 과목 올 A를 받고 미국 50위권 이내

명문 주립대로 진학을 하게 되었어요.

 

오늘 만났던 학생은 작년에 고3때 시험을 실패했었고

다시 재수를 했지만 비용은 비용대로 들었는데도 큰 성적 향상이

없었다고 합니다.

 

학생과 함께 온 어머님 왈..

투투유학을 진즉에 알았으면 재수할 돈으로 유학을 보냈을텐데..

이제서야 알아서 어쩔 수 없이 지금 찾아왔다고 하더군요.

오면서 어머님은 그런 생각을 했대요.

 

"시험없이 가는 대학이라면 뻔한곳 아니겠어!"

라구요..

그런데 와서 저희 학교 설명을 들으시더니..

 

"이런 학교가 왜 시험없이 이렇게 저렴한 학비를 내나요?"
라고 질문이 바뀌셨구요.

 

뭐..

참 답답하면서도 재밌는게..

저희 투투유학에서는 진실과 사실을 이야기 해 드리는데..

부모님들이..

이상한곳 아니냐고...문제가 있을거라고..만 생각하시거든요.

근데..

저희들은 정말 사명감을 가지고 학생들을 대하고 가르치고 있거든요.

우리 투투유학을 만나는 모든 학생 한명 한명이

천하보다 더 귀한 사람들임을 인정하고

그 학생들에게 새롭게 도전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는것...

그것이 바로 저희 투투유학이 존재하는 이유 거든요.

 

다시 도전하려는데...

현재는 실력도 안되고...돈도 부자가 아니라면...

저희를 찾아오세요.

그럼 다시 도전할 수 있는 길을 열어 드릴께요.

반드시요.

꼭이요..

 

약속드립니다.

 

지금까지 10년간 이 약속을 지켜왔어요.

저희가 만일 문제가 있는 곳이었다면 절대 10년간 이어올 수 없었을겁니다.

 

 

어쨌든..

오늘 방문한 학생에게는 남은날동안 최선을 다해 수능을 준비한 후

성적이 좋게 나오면 기분좋게 우리나라 좋은 대학으로 가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만일..

당일날 컨디션이 좋지 않아 성적이 안나왔다면?

바로 찾아오라고 했습니다.

우리와 함께 다시 도전할 수 있는 길을 열어 보자구요.

그 학생은..

칼리지에서 2년간 마치고 졸업한 후

우리나라 서강대 3학년으로 편입을 하고 싶어 하더라구요.

뭐..

영어밖에 보지 않는 편입시험인데...

미국에서 영어로만 공부하고 오는데 당연히 되겠지요...

가서 열심히 공부했다면요.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