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2살 여학생의 유학포기....

투투유학 0 6,448

얼마전 오전에 전화 한통이 걸려왔었습니다.

학생의 아버지셨고...학생은 16년 현재 22살 여학생이더라구요.

외국 유학을 준비했었다가

여러가지 이유로 올 3월에 유학을 포기했다더라구요.

그렇게 6개월 정도 보내다가 다시 유학을 생각하던 중에

미국유학은 비용 때문에 생각지도 못하다가

우리 투투유학 비용을 알고 연락을 주셨던 것입니다.

 

간략한 설명을 전화 드렸더니..

그날 오후로 바로 방문을 하시겠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그렇게 하시라고 했지요.

 

그날 오후 3시 경에 학생은

아버지와 함께 투투유학 사무실을 방문했습니다.

앉아서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듣고..

저희 유학 프로그램을 설명했지요.

 

그랬더니..그 자리에서 바로 유학계약서를 작성하시려는겁니다.

그래서 그러지 말라고...하루라도 집에 가서 생각해 보라고 권했지요.

그러니까...더 믿음이 간다고 계약을 하자고 하는겁니다.

여러번 계약하자 미루자..하자 미루자..하다가

계약을 했네요.

 

계약을 하면 저희가 알려주는 영어단어암기법을 배워야 해서

다음날 여학생은 사무실에 나와서 암기법을 배웠습니다.

보통 3일 정도를 배우거든요.

그런데 2일째 공부를 하는중에...

학생의 얼굴이 어두운겁니다.

이유를 질문했더니?

막상 유학을 가려고 하니까 너무 맘이 힘들어져서

밤에 잠도 안오고...가슴도 콩닥콩닥 하고 그런다고 하대요.

 

한참을 이야기 하다가...

제가 그랬습니다.

 

"넌 유학을 가는길과 가지 않는 길 중에...

 어떤 길이 더 힘든 길이니?"

그랬더니...

"유학을 가지 않는게 사실은 더 힘든데..

 마음은 유학을 가는게 더 힘들어요"

라고 대답을 하더라구요.

 

그래서..제 이야기를 해줬지요.

 

"나는 인생을 살면서 갈림길을 만났을 때

 원칙이 있다. 그건 좀 더 어려운 길을 선택하는거였다"

 

사실

어려운 길을 걸으면 당장은 힘들지만..

그 길을 가다보면 잘 왔다는걸 확인할 수 있었지요.

 

그런 이야기들을 여러가지 해줬지요.

 

그리고..

공부하는 3일째 되는날..학생이 안오는겁니다.

그래서 전화를 했더니...

전화를 안받대요.

바로 아버지께 전화를 드렸지요.

그랬더니..굉장히 미안하다고 아이가 유학을 안가겠다고 한다고..

이걸 어떻게 하냐고 하시대요.

 

 

쩝...

그래서 아버지께 그랬습니다.

 

학생이 마음이 너무 힘들어 하면 보내지 말라고..

유학은 생각하는것 보다 현실이 더 힘든데..여기서 이렇게 힘들면

가서는 더 힘들다고...

꼭 유학만이 유일한 길은 아니니까 다른 길을 찾으시라고 했습니다.

 

들으시더니...

 

정말 그래도 되겠냐고...미안해서 어쩌냐고 하시더만요.

 

절대 미안한거 아니라고....

학생의 미래와 인생이 더 중요하니까..

학생 마음이 편한대로 현재는 해 주라고 말씀 드리고

계약을 해지해 드렸지요.

 

사실..

이런 경우를 만나면 2가지 생각이 듭니다.

 

첫번째는..

학생이...얼마나 힘들까...얼마나 답답할까...

포기를 하면 그것도 상처가 되지 않을까...이고..

 

두번째는..

이런 학생들을 잘 돌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어떻게 하면

만들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그래도 첫 시작을 편하게

준비하게 해 줄 수 있을까?

입니다.

 

어찌되었건...

 

우리 투투유학과 짧은 만남을 가졌던 그 학생이..

정말 행복한 길을 찾아 걷길 진심으로 바래봅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주한미국대사관 유학비자 인터뷰 재개 투투유학 07.17 434
공지 미국 유학생을 위한 코로나19 관련 출입국 안내 투투유학 03.09 2027
공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따른 상담 안내 투투유학 02.24 1665
공지 2019 가을학기 입학 수속을 마치고 2020 봄학기를 준비합니다! 투투유학 08.29 3413
공지 투투유학 사무실 이전과 상담 안내 투투유학 04.17 4811
공지 오직 투투유학만이 로레인 카운티 커뮤니티 칼리지의 대한민국 공식 파트너입니다. 투투유학 03.21 9015
공지 오하이오 주립대 3학년으로 편입하는 성용 군 ^^ 투투유학 02.27 4527
26 소식 15년 8월 입학생들이 출국하였습니다. 최고관리자 08.17 4459
25 소식 투투유학을 통해 명문대 진학하는 방법..^^ 최고관리자 11.16 6172
24 소식 투투유학이 걸어 온 길을 소개합니다 최고관리자 11.19 5819
23 소식 16년 1월 학생들의 투투유학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최고관리자 12.29 5334
22 소식 16년 1월 유학생들이 미국으로 출국하였습니다 ^^ 최고관리자 01.13 5583
21 소식 16년 8월 입학생들이 출국하였습니다 ^^ 투투유학 08.13 5950
20 소식 고3 여학생과의 유학 인터뷰...^^ 투투유학 09.28 5289
19 소식 16년 8월 유학생 아버지와의 저녁식사...^^ 투투유학 09.30 5276
18 소식 고1 남학생과 어머니를 돌려보내며... 투투유학 10.08 5426
열람중 소식 22살 여학생의 유학포기.... 투투유학 10.14 6449
16 소식 투투유학생 최초 미국 영주권 받은 이은지양과의 대화...^^ 투투유학 10.25 5681
15 소식 고3 외고 졸업생과의 상담... 투투유학 11.09 4627
14 소식 아이오와밸리 칼리지 입학생들이 출국했습니다. ^^ 투투유학 01.08 4759
13 소식 유학 거절을 하면서도...유쾌한 경험을 했네요....^^ 투투유학 01.11 5359
12 소식 자퇴하려는 고2 학생과의 인터뷰... 투투유학 03.12 4926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